::하나산부인과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하나산부인과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하나산부인과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
Home >> 산부인과>> 산과
 

  현재의 분만은 전통적인 가정분만에서 병원분만으로 변화되었고, 출산의 질적 측면에 관심을 두는 경향이 많아졌습니다. 산모에게 병원에서 전통적인 가정분만처럼 편안한 환경속에서 가족이 산모와 함께 하고 더 나아가 배우자를 분만에 참여시켜 탄생의 기쁨과 신비를 산모와 가족이 함께 누리기를 원하게 되었습니다.

우리 병원에서는 이렇듯 가족이 함께 하는 분만을 원하는 산모와 가족을 위해 산모가족이 진통 중 계속해서 산모와 함께 있도록 합니다. 또 분만실에도 남편이 함께 들어가 아가의 탄생 첫 순간을 함께 하도록 하고 남편이 탯줄을 자르는 등 분만에 참여합니다.

따라서 산모는 어떤 의미에서는 두렵고 고통스럽기도 한 분만과정를 가족과 함께 함으로서
통증이 경감되고 또한 자신감도 얻게되는 것입니다.


  르봐이예 분만 철학은 프랑스의 산부인과 의사인 프레드릭 르봐이예 박사에 의해 시도된 방법입니다.
그는 태아에게 분만이란 어떤 의미일까? 분만할 때 태아는 행복한가? 등 태아의 입장에서 생각해보게 되었습니다.
지난 열달간 엄마의 자궁안에서만 살아오던 태아가 바깥세상으로 나와 바로 적응하기에는 무리가 따를 것이라는 가정에서 출발되었으며, 자궁에서 세상으로 나오는 과정에서 아기가 많은 충격을 받을 수 있을 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하게 된 것입니다.

르봐이에 박사는 이에 따라 5가지 분만 원칙을 제시했습니다.


 

태아의 감각 중 가장 발달한 감각이 청각입니다. 자궁 안에서 태아가 늘 들어오던 소리가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엄마의 심장소리, 장의 운동소리, 그리고 바로 엄마와 아빠의 목소리 등에 익숙해져 있습니다. 따라서 자궁 문을 떠나 아기가 태어날 때에도 바로 엄마와 아빠를 제외한 모든 사람들은 될 수 있는 한 작은 소리로 말하게 하고 가급적 의료기 소리나 기타 소리를 내지 않도록 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자궁 안은 30룩스 정도의 어둠침침한 환경이지만 분만실의 조명은 10만 룩스로 연약한 태아의 시력을 방해하고 스트레스와 공포를 줄 수 있는 밝기입니다. 신생아의 보호를 위해서는 의학적 처치를 진행하는데 문제가 되지 않는 한 가급적 어둡게 분만실의 조명을 줄여 주어야 합니다. 특히 아기의 머리가 보이고 의학적으로 위험성이 없다고 판단되면 즉시 조명을 줄여 아기의 시력을 보호하고 아기가 공포감을 느끼지 않도록 해 주어야 합니다.


 

자궁 문을 나온 아기는 모든 것이 불안합니다. 엄마의 따뜻한 체온과 심장소리를 듣고 젖을 물며 엄마의 부드러운 손길을 느끼면서 안정을 취할 수 있도록 도와주어야 합니다. "사랑해, 아가야"라는 목소리를 들으면 더욱 좋겠지요. 아기가 태어나자마자 탯줄이 달려 있는 채로 엄마의 배 위에 엎어 주어 엄마의 심장 소리를 듣게 해 주어야 합니다. 그리고 아기를 엄마의 배 위에 엎어놓을 때에는 반드시 고개가 왼 쪽으로 눕혀지도록 Safety Position을 취해 주어야 합니다.


 

태아는 탯줄을 통해 산소를 공급받았으나, 자궁 문을 나오면서 폐호흡을 하게됩니다. 아기는 폐호흡과 탯줄호흡을 동시에 하다가, 폐로 산소를 받아들이는 것이 익숙해지면 탯줄의 혈액순환이 저절로 멈추어집니다. 약 3-5분 정도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이때 탯줄을 잘라야만 아기는 고통스럽지 않게 폐호흡에 익숙해집니다. 그러나 아기의 상태가 좋지 않거나 호흡이 안정되어 있지 않아 즉각적인 의학적 조치를 위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될 경우에는 탯줄을 즉시 잘라야 하며 이는 의사의 지시를 따라야 할 것입니다.


 

분만실에는 체온과 같은 따뜻한 물이 있는 아기 욕조가 설치됩니다. 아무리 자궁 속의 출산 환경을 맞추어 준다 하더라도 양수에서만 살던 아기에는 물이 절실하게 그리워지는 순간이 바로 탄생의 순간입니다. 이 때 아기를 양수의 온도와 같은 물 속에 넣어 주면 아기는 마치 양수로 다시 돌아온 듯한 착각을 하게 되고 곧 평화스러운 얼굴을 하게 됩니다.

::하나산부인과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하나산부인과에 오신걸 환영합니다::